프린트 설정
제목 : 눈에 보이는것이 다가 아니라네
작성자 : 행복찾기

두 천사가 여행을 하던 도중,

어느 부잣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다.

거만한 부잣집 사람들은

저택에 있는 수많은 객실 대신

차가운 지하실의 비좁은 공간을 내주었다.

     

딱딱한 마룻바닥에 누워 잠자리에 들 무렵,

늙은 천사가 벽에 구멍이 난 것을 발견하고는

그 구멍을 메워주었다.

     

젊은 천사는 의아했다.

"아니, 우리에게 이렇게 대우하는 자들에게

그런 선의를 베풀 필요가 있습니까?"

그러자 늙은 천사는 대답했다.

"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네."

     

그 다음날 밤 두 천사는 아주 가난한 집에 머물게 되었는데,

농부인 그 집의 남편과 아내는 그들을 아주 따뜻이 맞아 주었다.

자신들이 먹기에도 부족한 음식을 함께 나누었을 뿐 아니라,

자신들의 침대를 내주어 두 천사가 편히 잠잘 수 있도록

배려를 아끼지 않았다.

     

다음날 아침, 날이 밝았다.

그런데 농부 내외가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?

이유는 그들이 우유를 짜서 생계를 유지할 수 있었던

유일한 소득원인 하나밖에 없는 암소가

들판에 죽어 있었기 때문이었다.

     

젊은 천사가 화가 나서 늙은 천사에게 따졌다.

"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게 내버려둘 수 있습니까?

부잣집 사람들은 모든 걸 가졌는데도 도와주었으면서,

궁핍한 살림에도 자신들이 가진 전부를 나누려 했던

이들의 귀중한 암소를 어떻게 죽게 놔둘 수 있단 말입니까?”

     

그러자 늙은 천사가 대답했다.

     

"우리가 부잣집 저택 지하실에서 잘 때,

난 벽 속에 금덩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지.

나는 벽에 난 구멍을 봉해서 그가 금을 찾지 못하게 한 것일세.

어젯밤 우리가 농부의 침대에서 잘 때는

죽음의 천사가 그의 아내를 데려가려고 왔었네.

그래서 대신 암소를 데려가라고 했지.

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네."

    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     

살다보면 이해할 수도 없고

도저히 이성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들을 만나기도 합니다.

억울하고 답답한 마음이 날 선 칼이 되어

자신과 주변을 상처 입히기도 하지만

눈에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닙니다.

보이는 이면에 숨어 있는,

따스한 천사들의 메시지를 읽는 오늘이 되었으면 합니다.

     

     - 따뜻한 하루 중에서 -